나이가 드나보다.

Posted 2013.05.26 00:27

하루하루 사는 것이 무섭다. 


내일이 기대가 되기보다 내일이 오는 것이 두렵다. 


아무생각없이 잠에 들고싶다. 

'Thoughts > Dear Dia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사사기 21장 - 박영선 목사님  (0) 2014.12.28
마태복음 1장 1절 - 박영선 목사님  (0) 2014.12.24
나이가 드나보다.  (0) 2013.05.26
Weekly Report  (0) 2012.12.24
2012-2 시간표  (0) 2012.09.04
과연 유일신신앙은 인류 문명의 적인가?  (0) 2012.04.17
« PREV : 1 : ··· : 24 : 25 : 26 : 27 : 28 : 29 : 30 : 31 : 32 : ··· : 51 : NEXT »